부산항만공사, 국내 최초 항만직업 체험관 개관

중앙일보

입력 2021.04.20 15:26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글로벌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 코리아(대표 최성금)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해운대 센텀시티몰 4층에 위치한 키자니아(부산)에 항만직업 체험관 ‘스마트항만 물류센터’를 개설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항만 물류센터’는 부산항만공사가 어린이들에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부산항을 알리고, 직업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지역의 미래세대에게 항만산업을 알리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홍보관 운영은 어린이 진로교육의 노하우를 보유한 ‘키자니아 부산’에서 수행한다.

‘스마트항만 물류센터’를 방문하는 어린이들은 부산항과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컨테이너화물의 운송과정에 대해 학습하고, 스마트항만 엔지니어가 되어 컨트롤러를 이용해 화물선을 항구에 접안시키는 것부터 크레인 조작, 트럭으로 수출입 컨테이너를 운반하는 등 해상과 육상을 연결하는 항만의 기본기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체험관은 부산 신항의 하역기능과 북항의 해양문화공간을 이미지화하여  꾸몄고, 크레인∙트레일러∙화물선 등이 실물처럼 재현된 디오라마 세트로 구현돼 체험의 몰입감을 높였다. 또한, 체험 후에는 ‘항만 엔지니어 자격증’을 발급해 어린이들이 직업체험의 성취감을 느끼도록 했다.

‘스마트항만 물류센터’는 20일부터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며 운영되고, 참가 어린이 500명을 대상으로 BPA 항만안내선 ‘새누리호’ 모형(8천원 상당)도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은 “지금도 늦은 감이 있지만 항만도시인 부산에서 많은 어린이들이 직업체험을 통해 부산항을 무대로 미래의 꿈을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키자니아 코리아 최성금 대표이사도“지역 어린이를 위한 항만 직업 체험 시설 신설에 공감한 부산항만공사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곳에서 미래 항만사업을 이끌 주인공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