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준 호투+양석환 2타점' 두산, LG 꺾고 5할 회복

중앙일보

입력 2021.04.17 21:03

두산 최원준이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호투했다. IS포토

두산 최원준이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호투했다. IS포토

두산이 '한지붕 라이벌' LG에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주전급 선수들이 부상으로 대거 빠진 상황에서 거둔 값진 승리다.

두산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와의 주말 3연전 2차전에서 3-1로 신승을 거뒀다. 2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를 보여준 앤드류 수아레즈를 상대로 초반에 3점을 냈고, 선발 투수 최원준은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호투했다. 박치국·이승진·김강률 필승조가 실점 없이 LG 타선을 막아냈다.

두산은 부상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 전날(16일) 열린 LG와의 시즌 첫 경기에서 주전 포수 박세혁이 상대 투수 김대유의 공에 얼굴을 맞고 안와 골절상을 당한 것. 향후 수술을 받기로 했다. 주전 중견수 정수빈도 우측 옆구리(내복사근) 손상으로 이탈했다.

이런 상황에서 5번 타자 양석환이 공격을 이끌었다.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3번 타자 박건우가 안타, 4번 김재환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만든 선취점 기회에서 양석환이 우중간 적시타를 쳤다. 3회는 선두 타자 허경민이 안타, 후속 조수행이 좌중간 3루타를 치며 추가 1득점했다. 김재환이 볼넷을 얻어낸 뒤 양석환의 타석에서 나온 폭투로 2루를 밟았고, 양석환은 이날 경기 두 번째 안타를 적시타로 장식했다. 두산이 3-0으로 리드했다.

두산 선발 투수 최원준은 3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4회 초 선두 타자 김현수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지만, 흔들리지 않고 이어진 상황에서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냈고, 6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가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투수) 투구를 했다.

주축 포수가 빠진 상황에서 백업 장승현이 좋은 리드를 보여줬다. 7회 나선 필승조 첫 주자 박치국은 선두 타자 채은성에게 안타, 1사 뒤 김민성에게 볼넷을 내주며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유강남을 내야 뜬공으로 막아냈고, 이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이승현이 대타 이형종을 뜬공 처리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이승현은 8회도 삼자범퇴.

9회는 김강률이 투입됐다. 이 경기 전까지 두산이 거둔 5승 중 4승을 책임지며 4세이브를 거둔 마무리 투수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채은성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오지환을 3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낸 뒤 김민성까지 삼진 처리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두산은 시즌 6승째를 기록했다. 승률 0.500을 만들었다. 불운이 겹치며 정상적인 전력을 가동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팀' 저력을 증명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