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대남' 표심만 떠들어 이상하죠? 한남충 반성하자"

중앙일보

입력 2021.04.17 11:49

업데이트 2021.04.17 12:57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남성우월주의 사회라는 것은 재보선에서 남녀 똑같이 투표를 했는데도 ‘이대남’ 표심 얘기만 떠들어대고 ‘이대녀’ 표심 얘기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는 사실에서 여실히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에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의 논평을 공유하면서 이같은 글을 올렸다. 진 전 교수가 공유한 여세연 논평은 “정치인들은 국민의힘을 지지한 20대 남성 70%에만 집중하고 있다”면서 “정치인들은 기다렸다는 듯 이를 ‘젠더 갈등’이라고 이름 붙이며 혐오의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진 전 교수의 지적은 여세연의 논평에 공감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20대 남성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압도적으로 지지했다는 결과가 나온 데 대한 분석이 이어지는 현상이야말로 ‘남성우월주의 사회’의 방증이라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이상하죠? 그런데 이 이상함이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 여겨지는 게 이 사회가 이상하다는 증거”라면서 “나를 포함해 우리 한남충(한국 남자를 비하하는 표현)들 다같이 반성 좀 하자”고 했다.

그는 또 “하나의 집단이 등질적으로 (가면) 그 집단은 멍청해진다. 내가 특정 시점부터 오직 여성들의 페친(페이스북 친구) 신청만 받아온 이유”라며 “그렇게 했는데도 페친 전체에서 남녀 비율은 아직도 8:2. 남자가 압도적으로 많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최근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페미니즘 이슈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이 여당을 향해 “여성주의에만 올인해” 재보궐 선거에 참패했다고 하자 진 전 교수는 “아주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며 ‘안티페미니즘’ 선동을 멈출 것을 요구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제는 페미니즘이 계몽사상이니까 그냥 외우라는 주문까지 나온다. 님들에게는 페미니즘이 성경이냐”라고 거듭 글을 올렸고, 진 전 교수는 “이준석을 비롯해 국힘 내의 안티페미니즘 정서에 대해서 한 번 정리가 필요하다. 그래, 한 번 붙자. 화끈하게”라고 맞받아쳤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