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춘부 욕하며 3시간 폭행"…10대 한국계女 증오범죄 흑인 체포

중앙일보

입력 2021.04.17 09:10

업데이트 2021.04.17 09:26

사진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 인스타그램

사진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 인스타그램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40대 흑인 남성이 10대 한국계 미국 여성에게 '북한 매춘부' 등의 폭언을 퍼부으며 폭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15일(현지시간) 일간 로스엔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州) 터스틴 경찰서는 이날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18)를 폭행한 흑인 남성 자허터주딘슈웨이브(42)를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했다.

슈웨이브는 지난 11일 오렌지카운티 터스틴의 한 공원에서 두푸이에게 접근해 성희롱성 발언을 하며 출신지를 물었다. 두푸이가 "한국계"라고 답하자 슈웨이브는 인종차별적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

두푸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폭행 피해 사진과 함께 "이 사건은 내 성별과 인종으로 인해 발생했다. 친절한 이들의 도움을 받기는 했지만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두푸이는 "가해자는 내가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3시간 동안 성적, 인종차별주의 발언을 하며 괴롭히고 공격을 했다. 그는 나를 '북한 매춘부' '핵 테러리스트'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밝혔다.

러티샤 클라크 터스틴 시장은 성명을 내고 "편협과 인종차별에는 무관용을 적용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