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첫 정상회담…"북 대응 위한 한미일 공조 중요"

중앙일보

입력 2021.04.17 08:28

업데이트 2021.04.17 16:3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대북 문제 등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나와 스가 총리는 오늘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한 철통 같은 지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16일(현지시간) 오후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오후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미국과 일본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강력한 두 민주주의 국가"라며 "인권과 법치를 포함해 공동 가치를 수호하고 진전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반도체 공급망 재편에 대해 "협력할 것"이라며 "반도체 공급망, 5G, 인공지능, 양자 컴퓨팅 등에서 함께 투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 대응이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일미한(한미일) 3국 협력이 전례 없이 중요해졌다는 인식에서 일치했으며 이같은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에 관해서는 대량 파괴 무기 및 온갖 사정의 탄도미사일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약속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토대를 둔 의무에 따를 것을 강하게 요구하기로 일치했다"고 밝혔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에 대해선 "중대한 인권 문제이며 일본·미국이 협력해 북한에 즉시 해결할 것을 요구하기로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