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車반도체 총력 대응” 세제·예산 지원 대폭 늘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4.16 11:16

업데이트 2021.04.16 18:04

기획재정부가 전 세계에서 패권 경쟁이 가열되고 있는 반도체 분야에 대한 세제 지원과 예산 투자를 크게 늘린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1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신성장·원천기술 R&D 세액 공제 대상에 메모리 반도체 설계·제조 기술 등 포함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신성장·원천기술에 해당하는 R&D 투자에 대해 대기업은 최대 30%, 중소기업은 최대 40%로 우대 공제율을 적용해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신성장·원천기술 R&D 세액 공제 대상에 메모리 반도체 설계·제조 기술이 포함시키기로 했는데 실제 세제 혜택을 받으려면 대상을 세부적으로 지정해야 한다”며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업계에서 요구하는 메모리 반도체 설계·제조 관련 신기술을 적극 포함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전 세계적으로 품귀 논란을 빚은 차량용 반도체와 관련한 예산도 내년 대폭 늘릴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전 홍 부총리는 서울 마포구 미래모빌리티센터에서 열린 ‘제8차 혁신성장 빅(BIG)3 추진회의’에서 “향후 자국 내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한 패권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되며,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부문 경쟁력과 글로벌 시장 점유를 위해 정부ㆍ기업 모두 촌각을 다투는 총력 대응이 긴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단기간 사업화 가능 품목을 4~5월 사업 공고를 통해 발굴해 소부장(소재ㆍ부품ㆍ장비) 사업을 통해 우선 지원하고 내년 예산 대폭 증액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서울 마포구 미래모빌리티센터에서 열린 '혁신성장 빅(BIG)3 추진회의'에 앞서 자율주행차에 시승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서울 마포구 미래모빌리티센터에서 열린 '혁신성장 빅(BIG)3 추진회의'에 앞서 자율주행차에 시승하고 있다. 뉴스1

이달 중 정부는 ‘중장기 차량용 반도체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하는 작업에도 들어간다.

미래차에 대한 정부 투자도 늘어난다. 홍 부총리는 “올해 미래차 연구개발(R&D)에 지난해보다 37% 확대된 3679억원을 지원한다”며 “현재의 투자 강화 기조를 2025년까지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미래차 6대 핵심 기술인 ▶배터리 ▶수소연료전지 ▶자율차 통신 ▶차량용 반도체 ▶차량용 센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에 정부 투자가 집중된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