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공급망 재편 앞두고 文 “반도체, 우리가 계속 주도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4.15 17:57

업데이트 2021.04.15 18:5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적인 반도체 공급망 재편 움직임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산업”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회의에는 반도체 생산기업 삼성전자의 이정배 사장, SK하이닉스 이석희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또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장 등 자동차·조선·해운 기업의 대표도 자리를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업종은 반도체”라고 지적했다. 최근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자국에 파운드리(반도체 제조 전담 기업) 공장을 세우거나, 아시아 파운드리 공장을 유치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반도체는 그동안 대만의 TSMC와 한국의 삼성전자 등이 아시아 공장에서 주로 위탁 생산해왔다.

미국 등이 자국에서 반도체를 생산하려는 것은 최근 반도체 수급 대란이 벌어지면서 자동차 공장 등이 멈춰서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반도체의 ‘경제 안보적 가치’에 주목하게 된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간) 긴급하게 반도체 대책회의를 연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 등을 불러 투자를 요청했다. 삼성전자 등에겐 확장의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 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화상회의’ 도중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 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화상회의’ 도중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반도체는 9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이루며 세계 1위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며 “기존의 메모리반도체에 더해 시스템반도체까지 확실한 수출 주력품목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우리가 계속 주도해 나가야 한다”며 “지금 세계가 맞이하고 있는 ‘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자동차 기업 대표들에겐 “최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에 대해서도 정부는 기업들과 협력하며 물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반도체와 자동차 업계의 동맹을 통해 국산화율을 높여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동맹 관계를 위해서 정부도 지원하라”고 배석한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기차 판매 확대와 함께 성장하고 있는 배터리 시장에 대해서도 “배터리는 우리에게 제2의 반도체와 같다”며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적인 지원 전략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문 대통령,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이사. 뒷줄 왼쪽부쿠 배재훈 HMM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문 대통령,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이사. 뒷줄 왼쪽부쿠 배재훈 HMM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최대한 투자와 고용을 확대해 주시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며 투자와 고용을 강조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불황을 겪었던 조선 산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최근 상황이 좋아져 내년에는 인력이 더 필요할 것이기 때문에 오랜 기간 현장을 떠난 숙련공들에게 직업훈련을 시작하면 그 지역의 고용 상황이 좋아지고, 필요할 때 인력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