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감찰 받는 ‘폭언’ 김우남 마사회 회장, 측근도 계약 해지

중앙일보

입력 2021.04.15 16:44

업데이트 2021.04.15 17:05

지난달 4일 열린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한국마사회

지난달 4일 열린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김우남 회장이 특별 채용한 자문위원 A씨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 출신인 김 회장은 자신의 보좌관을 지낸 A씨를 비서실장으로 채용하려다 인사담당자의 반대로 무산되자 월 급여 7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비상임 자문위원에 위촉했다.

15일 마사회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사표를 제출했고, 김 회장이 이를 받아들여 계약이 해지됐다.

마사회 노동조합은 지난 11일 김 회장의 갑질과 막말을 폭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김 회장은 올해 2월 취임한 이후 A씨를 비서실장으로 채용하라고 인사 담당자에게 지시했다. 그러나 담당자가 국민권익위원회 권고와 농림축산식품부와의 협의에 따라 특별전형이 불가능하다고 보고하자 김 회장은 이 직원에게 욕설과 폭언을 했다. 또 A씨를 비상임 자문위원에 위촉했다.

노조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내가 12년 국회의원을 X식아 횡으로 한 줄 알아 새X야”, “너 나를 얼마나 기만하는 거야, 이 새X야”, “이 아주 천하의 나쁜 X의 새X야” 등의 폭언이 담겼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김 회장에 대한 민정수석실 감찰을 지시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김 회장은 이날 사내게시판에 “부끄럽고 부적절한 저의 언행으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받은 임직원에게 온 마음을 다해 사죄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서 김 회장은 “민정수석실에서 실시하는 이번 감찰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감찰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에 맞는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요구한 사퇴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