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Money] "백신 민족주의 탓에 코로나 퇴치 2023년까지 어려워!"

중앙글로벌머니

입력 2021.04.15 10:38

업데이트 2021.04.15 11:04

세계 백신 접종률

세계 백신 접종률

“백신 민족주의가 코로나 퇴치를 어렵게 한다.”

"미국 등 선진국 백신 접종 끝내도
신흥국 변이 바이러스에 보복 당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백신 7종 정도가 개발돼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과거 백신 개발 역사에 비춰 놀라운 속도다.

글로벌 금융정보회사인 IHS마킷은 14일(현지시간) 내놓은 보고서에서 “올해 연말까지 147억 회분(does)이 공급될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IHS의 구스타프 안도 바이오 수석 애널리스트는 “147억 회분 정도면 팬데믹을 완전히 끝내고도 남을 만한 분량”이라며 “그러나 ‘백신 민족주의’가 팬데믹 사태를 (최악의 경우) 2023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기존 예측과는 정면으로 배치된다. 백신 접종이 충분히 이뤄져 올해 말이나 내년 중반이면 집단 면역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기존 예측이었다.

미국은 필요한 양보다 4배나 선점

안도가 말한 백신 민족주의는 선진국이 백신을 사실상 독차지하는 현상이다. 미국과 영국, 유럽연합(EU) 등 백신개발 제약회사를 보유한 나라는 선금을 주고 백신을 확보했다.

실제 미국은 전 국민 백신 접종에 필요한 양보다 4배나 많이 선점했다. EU는 백신 수출을 제한하고 있다. 일단 ‘우리부터 살고 보자!’는 태도다.

IHS에 따르면 선진국이 자국민 접종에 집중하고 있는 사이, 신흥국 등에서는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백신 소외지역인 신흥국에서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가 먼저 백신 접종이 이뤄진 선진국을 “보복할 수 있다”고 안도는 IHS는 경고했다.

IHS 경고는 팬데믹의 기본적인 속성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코로나19는 글로벌 위협이다. 한 나라가 먼저 백신 접종을 받는다고 해도, 의료적∙경제적 효과가 제한될 가능성이 크다. IHS는 “백신 민족주의가 올해 내내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