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Money]사모펀드 KKR에 뭉칫돌이 몰려든다

중앙글로벌머니

입력 2021.04.14 08:18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사모펀드 KKR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사모펀드 KKR

미국 사모펀드 KKR에 뭉칫돈이 밀려들고 있다.
KKR의 지난해 운용자산이 440억 달러(약 49조45000억원)가 불었다. 특히 아시아 지역의 기업인수를 위해 설정한 펀드에 150억 달러가 몰려들었다. 그런데 “2022년까지 1000억 달러가 더 불어날 전망”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현지시간) 공동대표인 스콧 너톨의 말을 빌려 전했다.

지난해 49조원 이상 유입돼
2022년까지 1000억 달러 예상

KKR의 현재 운용자산은 2520억 달러(약 283조5000억원)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서방에서 본격화한 지난해 3월 이후 공격적으로 인수합병(M&A)을 벌였다. 블룸버그는 “KKR은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 저지른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위기 순간 공격적으로 딜을 했다”고 전했다.

공동대표 너틀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온라인 투자자의 날 행사에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투자자금을 유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KKR은 2022년까지 사모펀드의 자산이 400억~500억 달러 증가할 것으로 봤다. 또 인프라 펀드의 자산은 150억~200억 달러, 부동산 펀드는 100억~150억 달러, 단기 대출 등을 해주는 펀드는 200억~250억 달러 정도가 불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는 “(저금리 시대) 조금이라도 수익률이 높은 곳으로 자금이 KKR 등 사모펀드에 몰려들고 있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KKR 주가는 올해 들어 28% 올랐다. 칼라일(21%)이나 블랙스톤(19%) 등의 주가 상승률을 능가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