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코로나 억제에 효과" vs "인체 검증 안해 의문"

중앙일보

입력 2021.04.13 17:49

업데이트 2021.04.13 18:00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열린 심포지엄 모습. [사진 남양유업]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열린 심포지엄 모습. [사진 남양유업]

남양유업의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플루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의과학연구원(연구원)은 13일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을 열고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은 인체에 침투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어서 실제 효과 여부를 확인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구원은 "신종플루(H1N1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에 대한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테스트 결과, 99.999%의 항바이러스 효과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개의 신장 세포를 이용해 실험했고, 분석 방법은 미국 바이러스 성능평가 표준을 따랐다. 연구원은 해당 제품의 일부 성분이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를 차단하거나 바이러스 복제를 억제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원은 또 "충남대학교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진이 코로나19에 대한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실험을 한 결과 77.78%의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1회 음용량(150mL) 및 구강을 통해 음용하는 점을 감안할 때,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소 및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연구원은 이에따라 발효유의 잠재적 가치에 대한 발견과 함께 세부 작용기작에 대한 과학적 입증을 앞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연희 전 한국미생물학회장은 “식품 소재와 김치, 발효유 등의 항바이러스 유효성 검증 연구는 오랜 기간 진행돼 왔다. 특히 김치·발효유에 들어 있는 유산균은 국내외 논문에서 동물실험·임상시험을 통해 그 효과가 입증됐다"며 “발효유의 항바이러스 기능성도 다양한 인체 적용 시험을 통해 추가로 검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대해 질병관리청은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연구원이 발표한 내용은 바이러스 자체에 제품을 처리해서 얻은 결과로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지를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