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인글로벌, 스포티즌 인수 합병

중앙일보

입력 2021.04.12 17:00

프레인글로벌이 스포티즌의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했다. [사진 스포티즌]

프레인글로벌이 스포티즌의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했다. [사진 스포티즌]

PR 컨설팅 그룹 프레인글로벌(대표 여준영, 김동욱)이 스포츠 마케팅 기업 스포티즌(대표 심찬구, 김평기)의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은 현금 거래 및 주식 교환 방식을 병행해 진행되며 인수 금액은 120억원으로 알려졌다. 스포티즌의 엑시온과 아카데미 사업분야 등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설립 21년 된 스포티즌은 스포츠 마케팅과 이벤트, 선수 매니지먼트 등을 전문으로 하는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 기업이다. SK텔레콤 오픈,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등 골프 KPGA와 KLPGA 대회 등을 기획·운영하고 있다.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은메달리스트인 이상호를 지원했다. 이정민, 정연주, 허다빈, 김재희 등 KLPGA 선수, 여자 테니스 유망주인 박소현, 구연우 등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다.

프레인글로벌도 설립된 지 21년 된 아시아권 7위, 국내 1위 PR 회사다. 삼성전자, SK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교황방한, 남북정상회담, 한·아세안 정상 회담 등 국가 행사를 수행한 바 있다. 프레인글로벌에 합병되는 스포츠 에이전시 사업 부문은 스포티즌 브랜드로 계속 서비스할 예정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