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LG와 SK '배터리 전쟁' 법적 분쟁 종식 다행"

중앙일보

입력 2021.04.12 11:22

업데이트 2021.04.12 11:24

문재인 대통령이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법적 분쟁이 종식된 사안에 대해 "다행"이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문재인 대통령. 사천=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사천=청와대사진기자단

12일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차전지 분야에서 세계 선두권으로 성장해 온 LG(LG에너지솔루션) 와 SK(SK이노베이션)가 모든 법적 분쟁을 종식하기로 한 것은 참으로 다행"이라며 "최근 세계 경제 환경은 기술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공급망 안정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국내의 산업생태계 구성원들이 경쟁을 하면서 동시에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협업해 나가는 것이 국익과 개별 회사의 장기적 이익에 모두 부합한다는 점에서 양사의 합의는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이어"앞으로 양사를 비롯한 우리의 이차전지 업계가 미래의 시장과 기회를 향해 더욱 발 빠르게 움직여서 세계 친환경 전기차 산업의 발전을 선도해 주기를 기대한다. 정부도 전략산업 전반에서 생태계와 협력체제 강화의 계기가 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