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꿇은 김태현, 스스로 얼굴 드러냈다...시민들 "사형하라"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4.09 09:59

업데이트 2021.04.09 10:53

"이렇게 뻔뻔하게 눈을 뜨고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

9일 오전 검찰에 송치되며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노원 세 모녀 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태현(25)의 말이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이 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현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직후 포토라인에 섰다. 김씨는 검정 재킷에 검은색 바지를 입고, 회색 운동화를 신고 나타났다. 목에는 반창고가 붙어 있었다. 김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쓰고 포토라인에 섰지만, 취재진이 마스크를 벗어줄 수 있겠냐고 묻자 스스로 마스크를 내리고 카메라 정면을 응시하기도 했다.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살아있다는 것도 저 자신이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고 유가족분들, 그로 인해서 피해 입은 모든 분께 정말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죄송하다"고 답했다. 김씨는 범행 이유나 언제부터 범행을 계획했는지, 스토킹 혐의는 인정하는지, 자해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화면을 보고 있을 어머니께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뵐 면목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노원구 세 모녀’를 잔혹하게 연쇄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며 무릎을 꿇고 있다. 뉴스1

‘노원구 세 모녀’를 잔혹하게 연쇄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며 무릎을 꿇고 있다. 뉴스1

 앞서 지난 5일 서울경찰청의 신상공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김씨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름, 나이, 과거에 찍은 주민등록상 사진만 나왔고, 공개 석상에 얼굴을 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100여명의 취재진이 서울 도봉경찰서 로비 앞에 모였다. 김씨가 이날 포토라인으로 모습을 드러내자 한 시민은 "김태현을 사형하라. 살인마 김태현"이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김씨가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자 경찰은 그를 호송차에 태웠다.

김씨는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에 있는 피해자의 주거지에 침입해 이들을 차례대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피해자 3명 중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큰딸을 지속해서 스토킹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피해자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범행 현장에서 숨진 세 모녀와 자해로 상처를 입고 쓰러져있던 김씨를 발견했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퇴원한 김씨는 큰딸이 자신의 연락을 받지 않고 만남을 거부하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지난 4일 법원은 김씨에 대해 “도망과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총 4차례 김씨를 조사했고,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해 범행동기와 범죄심리 등을 파악했다.

한편 김씨에 적용된 혐의는 살인·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 침해 등 총 5개다. 경찰은 이날 김씨를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있던 김씨는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다.

함민정 기자 ham.mimj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