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학교 4.7 재‧보궐 선거 사진전 ‘경부선’개최

중앙일보

입력 2021.04.08 19:14

업데이트 2021.04.08 19:18

8일 상명대 예술디자인센터 1층 갤러리에서 선거사진전 '경부선' 오픈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상명대 우제완 부총장, 배우 박상원 씨, 상명대 백웅기 총장·양종훈 교수·조항록 국제언어문화교육원장. [사진 상명대]

8일 상명대 예술디자인센터 1층 갤러리에서 선거사진전 '경부선' 오픈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상명대 우제완 부총장, 배우 박상원 씨, 상명대 백웅기 총장·양종훈 교수·조항록 국제언어문화교육원장. [사진 상명대]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가 오는 18일까지 서울 종로구에 있는 상명대 예술디자인센터 1층 갤러리에서 4.7 재·보궐 선거 사진전 ‘경부선’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과 부산에서 치러진 재·보궐 선거 현장 곳곳에서 학생들이 직접 촬영한 결과물로 열렸다. 상명대는 지난 1992년 14대 국회의원 선거 사진전을 시작으로 2021년 '경부선' 선거 사진전까지 대통령·국회의원·지방 선거 사진전을 연이어 열어왔다. 특히 이번 전시는 코로나 시국을 반영하여 인화된 사진이 아닌 사진 영상으로 전시가 구성됐다. 상명대는 서울과 부산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슬라이드 영상으로 제작하여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도 전시를 공개할 예정이다.

선거사진전 오픈식이 열린 8일 상명대 예술디자인센터 1층 갤러리에 전시된 사진 영상을 배경으로 오픈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상명대 우제완 부총장, 배우 박상원 씨, 상명대 백웅기 총장·양종훈 교수. [사진 상명대]

선거사진전 오픈식이 열린 8일 상명대 예술디자인센터 1층 갤러리에 전시된 사진 영상을 배경으로 오픈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상명대 우제완 부총장, 배우 박상원 씨, 상명대 백웅기 총장·양종훈 교수. [사진 상명대]

전시를 기획한 양종훈 교수는 “30년째 전국을 누비며 학생들과 국민의 시선으로 선거현장 기록해 오고 있다. 많은 분이 사진전을 통해 역사를 함께 감상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상명대 디지털이미지연구소가 주최하고 대학원 디지털이미지학과가 주관하는 이번 사진전은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할 계획이다.

우상조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