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4·7 재보궐 잠정투표율, 서울 58.2% 부산 52.7%

중앙일보

입력 2021.04.07 22:27

업데이트 2021.04.07 23:57

4·7재보궐선거 투표일인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기상업고등학교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 참관인들이 투표함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4·7재보궐선거 투표일인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기상업고등학교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 참관인들이 투표함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4·7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50%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최종 투표율이 55.5%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투표는 해당 지역 총 3459개 투표소에서 실시됐으며, 전체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674만7956명이 투표했다.

서울시장 선거에는 490만3624명이 투표에 참여해 58.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21대 총선(68.1%)보다 9.9%포인트 낮았고, 2018년 지방선거(59.9%)보다 1.7%포인트 낮았다.

구별로 25개 구 중 서초(64.0%), 강남(61.1%), 송파(61.0%) 등 이른바 '강남 3구'가 투표율 1~3위를 차지했고 양천(60.5%), 노원(60.0%), 마포(59.7%)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투표율이 낮은 구는 금천(52.2%), 중랑·관악(53.9%), 강북(54.4%) 등이었다.

부산시장 선거에는 154만7296명이 투표에 참여해 52.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21대 총선(67.7%)보다 15%포인트, 2018년 지방선거 부산 투표율(58.8%)보다 6.1%포인트 낮았다.

한편 기초단체장 보궐선거의 경우 울산 남구청장 투표율은 40.5%, 경남 의령군수 투표율은 69.5%로 집계됐다.

이날 투표율은 재보선 기준으로 보면 높은 편이다. 가장 최근인 2019년 4·3 재보선 최종 투표율(48.0%)보다 7.5%포인트 높다. 다만 전국단위 선거와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다. 21대 총선 등 전국단위 선거는 공휴일에 치러진 데다, 투표 마감 시간(오후 6시)이 2시간 빨랐기 때문이다.

선관위는 다음 날 개표 작업이 모두 완료되는 대로 최종 투표율을 발표할 예정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