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오세훈 당선땐 집값 올라 국민만 고통스러울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4.05 10:31

업데이트 2021.04.05 14:15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5일 “부동산 분노 때문에 원조 투기 세력을 부활시켜서는 안 된다”며 4·7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도 “성과가 많았지만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점도 있다. 특히 집값 폭등을 못 잡아 많은 국민께서 실망했다. 부동산 투기, 적폐 청산에도 미흡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국민 실생활에 가장 중요한 문제인 주거 안정을 달성하지 못한 점에 대한 분노와 질책을 달게 받겠다. 집값 폭등을 잡지 못해 많은 국민을 실망하게 했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재개발·재건축 공약과 관련 “민주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을 틈타서 일주일, 한 달 안에 여기도 풀고 저기도 풀겠다는 투기 세력이 활개치고 있다”면서 “이런 공약들은 투기 광풍을 부추겨서 집값을 올리고 국민만 더 고통스럽게 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행은 “2·4 대책 이후 겨우 집값 안정화가 시작됐다”며 “민주당이 부족하지만 집값 안정과 2·4 대책을 결자해지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기회를 줄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또 “과거가 아닌 미래를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1년 임기의 서울·부산시장에 말도 안 되는 의혹투성이의 엉터리 후보를 공천했다”면서 “기본이 안 된 최악의 후보를 선택하면 국민이 불행해지고 나라가 과거로 퇴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 후보를 겨냥해선 “공직 후보자의 거짓말은 허위사실 공표로 명백한 선거법 위반 행위”라고 비판하고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를 향해 “비리 의혹이 파도파도 끝이 없다. 기본이 안 된 최악의 후보”라며 “선택하면 국민이 불행해지고 나라가 과거로 퇴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