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훔쳐 달아난 리트리버···생방송 기자와 황당 추격전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4.05 00:00

업데이트 2021.04.05 10:02

러시아에서 지난 1일(현지시간) 뉴스 생중계 현장에 대형견이 난입해 리포팅 중이던 기자의 마이크를 물고 달아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미르24 뉴스' 유튜브 캡처]

러시아에서 지난 1일(현지시간) 뉴스 생중계 현장에 대형견이 난입해 리포팅 중이던 기자의 마이크를 물고 달아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미르24 뉴스' 유튜브 캡처]

뉴스 리포팅 생방송 현장에 대형견이 난입해 기자의 마이크를 물고 달아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러시아 미르24와 현지매체 등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날씨를 전하던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의 마이크를 갑자기 뛰어든 대형견이 물고 달아났다.

세레즈키나는 모스크바 바라뵤비 인근에서 생방송으로 날씨를 전하고 있었다. 스튜디오 앵커로부터 마이크를 넘겨받아 "모스크바에 완연한 봄이 왔다"며 "8~9도가 될 것"이라고 말하는 순간, 골든리트리버 종으로 보이는 대형견 한 마리가 폴짝 뛰어올라 그의 마이크를 빼앗아 달아났다.

놀란 기자는 "멈춰, 이리와"를 연신 외치며 곧바로 개를 따라갔다. 기자와 개의 때아닌 추격전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현장 모습을 지켜보던 앵커도 당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잠시 후 현장을 다시 연결하겠다"며 급하게 화제를 바꿨다.

추격전 뒤 다시 연결된 화면엔 기자가 대형견과 함께 나와 "개와 산책하기 좋은 완벽한 날씨"라며 리포팅을 마쳤다. ['미르24 뉴스' 유튜브 캡처]

추격전 뒤 다시 연결된 화면엔 기자가 대형견과 함께 나와 "개와 산책하기 좋은 완벽한 날씨"라며 리포팅을 마쳤다. ['미르24 뉴스' 유튜브 캡처]

추격전의 승자는 누굴까. 잠시 후 다시 연결된 화면엔 세레즈키나와 대형견이 함께한 모습이었다. 기자는 마이크를 꽉 움켜쥐고 다른 손으로 개를 쓰다듬으며 "너무 화창한 날씨다. 개와 산책하기 좋은 완벽한 날씨"라고 리포팅을 마쳤다. 또 "아무도 다치지 않았고, 마이크만 한두입 물어뜯겼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대형견은 리포팅 말미에 악수를 청하는 기자에게 손을 내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현지언론은 주인과 함께 산책을 나온 대형견이 기자의 화려한 마이크가 '장난감 놀이'라고 판단해 낚아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