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 시진핑 방한 재확인…‘한한령 해제’엔 中 원론적 답변

중앙일보

입력 2021.04.03 17:27

업데이트 2021.04.03 18:52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만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만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가 3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정의용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외교부장과 회담이 끝난 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양 장관이 정상·고위급 교류, 한중 양자관계, 한반도 비핵화 등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서 정 장관과 왕 위원은 한중 간 각종 대화를 가동해 교류와 협력을 보다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중국 측은 시 주석의 방한 의지를 재차 표명했고, 양측은 시 주석의 방한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기로 했다.

정 장관도 회담 후 기자들에게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가급적 조기에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양 장관은 한중일 정상회의 조기 개최를 위한 한중일 3국간 지속적인 협력 필요성도 재확인했다. 또 한중간 외교·안보 협의를 위한 2+2 회담도 상반기 내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 문화·경제·환경·역사 등 분야에서의 실질적 협력 강화가 양국 관계 발전에 긴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분야별로 다양한 협력 노력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정 장관은 문화콘텐트 분야 협력 활성화 협력을 위해 중국 측의 보다 적극적인 협력을 요구했다. 이에 왕 위원은 우리 측 관심사를 잘 알고 있고 양국이 지속해서 소통하기를 희망한다고만 답했다. 사실상 우리 측 한한령(限韓令) 해제 요청에 원론적 입장만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밖에 양 장관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도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여건 마련을 위해 협력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