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싱가포르와는 '대만' 피해 장관 회담…'장갑차 억류' 의식

중앙일보

입력 2021.04.01 12:49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오른쪽)과 비비언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왼쪽)이 31일 중국 푸젠성 난핑에서 양자 회담 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페이스북]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오른쪽)과 비비언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왼쪽)이 31일 중국 푸젠성 난핑에서 양자 회담 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페이스북]

지난달 31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비비언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과 푸젠(福建)성 난핑(南平)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고 인민일보가 1일 보도했다.

미·중 세 대결 양상 속에서 싱가포르는 한국 등과 함께 최근 중국이 부쩍 공을 들이는 나라다. 지난해 8월 양제츠(楊潔篪)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한국 부산 방문 직전 싱가포르를 방문했고, 왕이 부장은 10월 싱가포르를 방문 후 11월 한국을 방문했다. 이번에도 푸젠성에서 싱가포르, 한국 외교장관을 잇따라 만난다.

눈길을 끄는 것은 중국 측의 회담 장소 선정이다. 싱가포르 장관을 만난 난핑은 차(茶)로 유명한 우이산(武夷山·무이산)이 있는 곳으로, 지난 22~25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푸젠성을 시찰하며 방문한 장소다. 이와 달리 3일 정의용 장관과의 회담은 대만의 진먼다오(金門島)와 인접한 샤먼(廈門)에서 열린다. 대만 해협을 둘러싼 미·중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이 굳이 이곳을 회담 장소로 고른 걸 놓고 한국을 '반중 연대'에서 떼어내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비비언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의 페이스북. 31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 회담을 가진 푸젠성 우이산의 사진을 올리며 우룽차, 다훙바오차의 명산지임을 자랑했다. [페이스북 캡처]

비비언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의 페이스북. 31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 회담을 가진 푸젠성 우이산의 사진을 올리며 우룽차, 다훙바오차의 명산지임을 자랑했다. [페이스북 캡처]

반면 싱가포르 비비언 장관과의 회담장으로 샤먼을 피한 것 역시 전략적 선택이란 말이 나온다. 지난 2016년 '장갑차 억류' 사건을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다. 당시 대만에서 열린 '싱광(星光) 훈련'을 마치고 귀국하던 싱가포르 육군 소속 장갑차 9대가 홍콩에서 억류된 사건이다. 싱광훈련은 지난 1974년 리콴유 총리가 장징궈 당시 대만 총통과 합의한 연례 연합 전술 훈련이다. 그런데 중국이 돌연 장갑차를 억류하자 대만과의 관계 청산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벌인 일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당시 싱가포르는 '조용한 외교'로 두 달 만에 장갑차를 반납받는 데 성공했다. 중국-대만-싱가포르 사이의 이런 미묘한 관계를 반영한 회담 장소 선정이란 해석은 그래서 나온다.

싱가포르는 이번 양자 회담서 단계적 관광 재개 방안을 논의했다고 싱가포르 연합조보가 1일 보도했다. 비비언 장관은 회담 후 싱가포르 기자와 만나 상호 백신·혈청검사·핵산검사를 포함한 건강증명 인증을 통한 여행 재개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구체적인 시간표는 없지만, 상황이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낙관했다. 특히 비비언 장관은 지난해 중국-싱가포르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올해 중으로 싱가포르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왕이 부장은 2일까지 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필리핀 등 아세안 4개국과 연쇄 중국-아세안 양자 회담을 갖고 방역과 경제 무역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