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전남대에 2700억원 들여 기업·연구·주거 '혁신파크'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4.01 11:00

전남대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대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대와 경북대에 축구장 4개 크기의 인공지능(AI)·정보기술(IT) 관련 산업단지가 들어선다. 내년부터 착공에 들어가 빠르면 2025년에 기업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1일 ‘캠퍼스 혁신파크’ 신규 사업지로 경북대와 전남대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의 남는 땅을 첨단 산업단지로 만들어 기업을 입주시키는 사업이다.

경북대에는 AI·빅데이터·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기업들이 들어서거나 연구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문화·체육시설과 스타트업을 위한 건물도 지을 예정이다. 전남대는 IT·환경공학기술(ET)·생명공학기술(BT)·문화콘텐츠기술(CT) 쪽을 특화하기 위해 기업공간·주거시설·창업지원 공간을 마련한다.

전남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추진계획(안). 교육부 제공

전남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추진계획(안). 교육부 제공

경북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추진계획(안). 교육부 제공

경북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추진계획(안). 교육부 제공

총 사업비는 경북대가 1204억원, 전남대가 1500억원이다. 국비 470여억원에 지자체·대학·기업에서 매칭한 예산을 더한 것이다. 두 대학 모두 공사가 완전히 끝나는 시기는 2030년으로 보고 있다. 사업 시행은 각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동으로 한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은 지난 2019년 시작돼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선정된 한남대와 한양대 ERICA 캠퍼스는 지난해 공사를 시작했고, 강원대는 다음 달 착공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 선정 결과를 발표하면서 “23개 대학이 제안서를 내 경쟁률이 높았으나, 경북·전남대가 산학연 협력 역량이 탁월하고 주거·교통 여건 등 입지 조건이 우수했다”며 “두 대학은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기업을 성장시키는 혁신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