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 석 달간 15조 매도 폭격…동학개미 반발에 마음 바꿔먹나

중앙일보

입력 2021.04.01 07:00

1분기 15조원 넘는 주식을 매도한 국민연금에 동학개미의 원성의 커지고 있다. 사진은 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지로에 자리한 국민연금 본사. 장정필 객원기자

1분기 15조원 넘는 주식을 매도한 국민연금에 동학개미의 원성의 커지고 있다. 사진은 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지로에 자리한 국민연금 본사. 장정필 객원기자

15조원. 국내 주식시장의 ‘큰 손’인 연기금이 올해 1분기에 팔아치운 주식 액수다. 58 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온 결과다. 올해 들어 석 달 사이 연기금이 순매수에 나선 건 단 이틀에 불과하다. 연기금의 매도 폭격에 동학개미(개인투자자) 원성이 커지자 연기금 맏형님 격인 국민연금이 자산 재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동학개미 홀로 떠받쳐온 증시에 든든한 지원군의 귀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국민연금을 비롯한 연기금이 올해 첫 거래일(1월 4일)부터 3월 말까지 1분기에 코스피시장에서 순매도한 금액은 총 15조7230억원이다. 기관투자자가 석 달간 판 금액(28조3240억원)의 56%를 차지한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8조5991억원 팔았다. 기관과 외국인이 쏟아낸 매도 물량을 받아낸 것은 개인투자자다. 지난 석 달간 개인은 37조714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1분기 연기금 15조원 순매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1분기 연기금 15조원 순매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연기금 매도 속 코스피 ‘부진’과 개미 ‘원성’  

연기금의 매도 행진에 지난해부터 수급의 주도세력으로 부상한 동학개미의 원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하거나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찾아가 항의 시위하는 투자자(단체)가 늘었다. 연기금이 팔자로 내놓은 물량이 쏟아지며 증시의 발목을 잡을 수 있어서다.

연기금은 1월 4일 이후 47거래일을 쉼 없이 팔았다. 이후 3월 15일과 16일 ‘반짝’ 순매수로 돌아섰다가 17일부터 11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이어갔다. 하루 평균 2658억원의 순매도 물량은 증시를 짓눌렀다. 올 초 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뚫고 3200선까지 거침없이 돌파한 코스피가 2월 이후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가는 이유 중 하나다.

1분기에 연기금이 가장 많이 판 삼성전자의 주가도 주춤한 상태다. 연초 9만원대까지 치솟았던 주가는 2월 들어 8만원 초반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분기 연기금의 순매도 상위 종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1분기 연기금의 순매도 상위 종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국민연금  3~5조원 더 팔 수 있어”

연기금의 팔자 행진에 대한 개인투자자의 볼멘소리가 나오는 것은 국내 주식비중 목표치(16.8%)를 맞추기 위한 기계적인 매도라는 데 있다. 국민연금은 ‘중기자산배분계획’에 따라 올해 말까지 국내 주식비중을 16.8%로 낮춰야 한다. 대신 단계적으로 해외비중을 늘리는 글로벌 자산 배분전략으로 투자 위험을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지난해 주가가 급등하며 국민연금의 국내주식 자산평가액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운용기금의 21%를 단숨에 넘어선 데 있다. 김다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민연금이 16.8% 목표치를 맞추려면 20조원가량의 매도가 필요했다”며 “(그동안 15조원 상당의) 누적 순매도액을 고려하면 추가 매도 금액은 3조~5조원 내외로 추정된다”고 했다. 앞으로도 털어야 할 물량이 더 있다는 의미다.

장기 매도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자 국민연금도 한발 물러섰다. 지난달 26일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는 국내 투자 비중을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기존에 설정한 목표치는 유지하는 대신 목표에서 이탈이 허용되는 범위(현행 ±2%포인트)를 확대하는 방식(국내 주식 목표 비중 유지규칙 변경)이다.

이 범위가 확대되면 적어도 목표치를 맞추기 위해 기계적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일은 줄 수 있다. 확정된 건 아니다. 위원회 측은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달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달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개인 투자자로 구성된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회원들이 기관의 과매도를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개인 투자자로 구성된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회원들이 기관의 과매도를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증시 조정은 연기금 문제가 아니야”

하지만 연기금의 자금 이탈 속도가 둔화하더라도 당장 증시 상승세에 불이 붙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증시 전문가가 많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현재 증시의 조정이 연기금의 매도 때문이라고 꼬집긴 어렵다”며 “주식시장은 지난해 말부터 워낙 오른 후유증으로 잠시 쉬어가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기업 이익의 개선 조짐이 나타나지 않는 데다 달러 강세 등으로 인해 수급의 또 다른 축인 외국인의 순매도가 늘고 있다”며 “연기금 매도세가 멈추더라도 당장 증시가 상승세로 돌아서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