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명 사망 날…미스 미얀마, 미인대회서 눈물 "도와주세요"

중앙일보

입력 2021.03.29 15:01

업데이트 2021.03.29 19:17

사진 한 레이 인스타그램

사진 한 레이 인스타그램

미얀마 군부가 어린이를 포함해 114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난 주말 미스 미얀마가 국제 미인대회 최종 심사에서 눈물을 흘리며 도움을 호소했다.

한 레이는 2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 올랐다.

그는 "세계 모든 사람은 조국의 번영과 평화를 원한다. 지도자들은 권력과 이기심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내가 이 무대에 서는 동안, 조국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 목숨을 잃은 모든 시민을 깊이 애도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시민들은 민주주의를 원한다. 미얀마를 제발 도와달라. 우리는 지금 국제적 도움이 필요하다"며 마이클 잭슨의 노래 '힐 더 월드' 한 소절을 부르며 연설을 마쳤다.

그는 대회가 끝난 후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나는 조국을 위해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다. 모든 사람이 내 목소리를 듣기 바란다"고 적었다.

한 레이는 양곤대 심리학과 학생이며 전쟁과 폭력을 멈춰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국제 미인대회에 참가했다.

27일 미얀마 군경은 '군부독재 타도'를 외치며 거리로 나온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해 5세 유아를 포함해 하루 동안 114명이 목숨을 잃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