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기] 코로나가 퍼뜨린 외래어

중앙일보

입력 2021.03.29 00:03

지면보기

경제 04면

코로나19는 바이러스를 퍼뜨린 것과 더불어 수많은 외래어를 전파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에는 들어보지 못한 전문용어나 외래어를 일반인들도 자주 접하게 됐다.

우선 ‘팬데믹(pandemic)’이 있다. 현 상황처럼 전 세계적으로 감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를 뜻한다. 쉬운 말로 바꾸면 ‘감염병 세계적 유행’이다.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도 많이 듣는 말이다. 원래 차에 탄 채로 커피나 음식 등을 사는 방식을 말한다. 승차한 상태로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체계를 우리나라에서 만들어 내면서 이 이름을 붙였다. ‘승차 진료소’ ‘승차 검진’ 등으로 바꿔 쓸 수 있다.

더욱 어려운 용어로는 ‘코호트(cohort) 격리’가 있다.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기관을 통째로 묶어 전원 격리함으로써 확산 위험을 줄이는 조치를 말한다. ‘동일 집단 격리’로 대체할 수 있다.

‘풀링(pooling) 검사’도 있다. 여러 사람에게서 검사 대상물을 채취한 뒤 모두 섞어 한꺼번에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면 대상자들을 개별 검사하는 방법이다. ‘취합 선별 검사’로 바꿔 쓸 수 있는 말이다.

이 밖에도 에피데믹(→감염병 유행),  워킹 스루(→도보 진료), 셧다운(→가동정지), 패닉 셀링(→공황 매도), 글로브월(→의료용 분리벽), 언택트(→비대면), 온택트(→영상 대면) 등이 있다.

국립국어원은 코로나 블루(→코로나 우울), 위드 코로나 시대(→코로나 일상), 엔(N)차 감염(→연쇄 감염), 트윈데믹(→감염병 동시 유행), 스니즈 가드(→침방울 가림막) 등의 용어도 쉬운 우리말로 바꿔 쓸 것을 권하고 있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