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계옥 작가 "역사왜곡 의도 없었다"···'조선구마사' 줄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1.03.27 19:33

업데이트 2021.03.28 18:49

사진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사진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2회 만에 방영 취소된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배우부터 PD‧작가까지 잇달아 사과문을 발표했다.

‘조선구마사’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는 27일 “최근 불거진 모든 문제에 대해 모든 결정과 최종 선택을 담당한 연출로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죄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신 PD는 다만 “편향된 역사의식이나 특정 의도를 갖고 연출한 것은 아니다”라며 “문제가 됐던 장면들은 모두 연출의 부족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계옥 작가 역시 이날 “사려 깊지 못한 글쓰기로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 작가는 “드라마를 기획하고 준비하는 데 있어서 가장 맨 앞에 서 있는 작가로서 지난 잘못들을 거울삼아 더 좋은 이야기를 보여드려야 함에도 안일하고 미숙한 판단으로 오히려 시청자 여러분께 분노와 피로감을 드려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고 재차 말했다.

그는 “역사 속 큰 족적을 남기셨던 조선의 건국 영웅들에 대해 충분한 존경심을 드러냈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판타지물이라는 장르에 기대어 안이한 판단을 한 점에 대해서도 크게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박 작가 역시 “의도적인 역사 왜곡은 추호도 의도한 적이 없었다”며 “결과적으로 여러분께 깊은 상처를 남긴 점 역시 뼈에 새기는 심정으로 기억하고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조선구마사’의 주연 배우 감우성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을 포함,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감우성은 “조선구마가 역사의 실증을 바탕으로 한 역사드라마가 아닌 악령을 매개로 한 허구의 스토리로 하더라도 실존 인물을 통해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배우로서 시청자분들께 역사 왜곡으로 비칠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드라마 제작에 참여한 일원으로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동준은 “신중하게 작품을 선택해야 하는 배우로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 되는 역사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문제점을 인식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장동윤은 “이번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며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이다. 변명의 여지 없이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성훈은 “창작과 왜곡의 경계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지 못했다”고 자필 사과문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이유비도 “역사 왜곡 부분에 대해 무지했고 깊게 생각하지 못한 점을 반성한다”고 했다.

감우성은 태종, 장동윤은 충녕대군, 박성훈은 왕세자 양녕대군, 이유비는 양녕대군의 첩 어리 역을 맡았다.

‘조선구마사’는 중국식 소품과 의상에 대한 지적과 함께 실존 인물인 태종 등에 대한 설정이 실제 역사와는 거리가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광고‧협찬이 모두 중지됐다. 이에 26일 폐지를 결정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