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 '조선구마사' 주연배우 불똥…충녕대군 장동윤 "우매"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1.03.27 10:45

업데이트 2021.03.28 18:49

배우 장동윤. [일간스포츠]

배우 장동윤. [일간스포츠]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영 2회만에 전격 폐지된 퓨전사극 '조선구마사' 주연배우 장동윤이 "이번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며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이라고 사과했다. 작품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출연 배우들에게까지 비판이 이어지자 직접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충녕대군 역을 연기했던 장동윤은 27일 소속사 SNS를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 대단히 죄송하다"며 "'조선구마사'에 주연 중 한 명으로 참여한 저의 생각과 입장을 기다리는 분께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을 하고자 글을 쓴다"고 밝혔다.

그는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봤다"며 "사회적으로 예리하게 바라보아야 할 부분을 간과했다"고 했다. 또 "도덕적 결함이 없으면 항상 떳떳하게 살아도 된다는 믿음으로 철저하게 자신을 가꾸려 했다"며 "그런데 정작 일과 관련해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 발생해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중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알고 있다"며 "너그러이 생각해주신다면 이번 사건을 가슴에 새기고 성숙한 배우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글을 마쳤다.

사진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사진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한편 '조선구마사'는 조선 태종 시대를 배경으로 악령을 퇴치하는 독특한 내용을 다뤘다. 하지만 중국식 소품·의상에 대한 지적과, 실존 인물인 태종(감우성 분)과 양녕대군(박성훈), 충녕대군(장동윤)에 대해 "역사왜곡"이란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 끝에 SBS는 지난 26일 폐지를 결정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