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삼성전자 임금 7.5% 인상 합의…대졸초임 4800만원

중앙일보

입력 2021.03.26 15:14

업데이트 2021.03.26 17:09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삼성전자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에서 직원 연봉을 평균 4.5%(기본급 기준)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대졸 초임 연봉은 지난해 4450만원에서 올해 4800만원으로 오른다.

26일 삼성전자는 사내 게시판을 통해 올해 임금협상 타결안을 발표했다. 기본급 평균 인상률은 그 전년 대비 4.5%, 지난해 고성과에 따른 특별 인상분인 성과 인상률은 평균 3%다. 전체 7.5% 상승했다. 보너스에 속하는 초과이익 성과급(OPI, 옛 PS), 목표달성 장려금(TAI), 특별 성과급은 이번에 합의한 연봉 인상과는 별도다.

임금 인상률은 직원의 직급(커리어 레벨·CL)별 고과를 기준으로 차등 지급한다. CL1(고졸 사원)과 CL2(대졸 사원)은 기본급의 11%가 인상됐다. 삼성전자 사내 전용 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복지 포인트인 '베네포유'는 기존 70만 포인트에서 100만 포인트로 늘어났다.

삼성전자는 통상 임협을 2~3월 중순 마무리하고 3월부터는 조정된 급여를 지급해왔는데, 이번엔 임금조정 협의가 다소 오래 걸렸다. 사측은 올해 기본급 임금 인상률로 3% 안팎을, 노 측은 6.36%를 주장해왔다. 평균 4.5% 기본급 인상은 양쪽 안을 절충한 것이다.

합의된 연봉 인상안에도 삼성전자 내부에서는 "인상률이 너무 낮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실제로 LG전자는 최근 임금을 9% 인상하기로 노사 합의했고, 게임 업체를 비롯한 정보기술(IT) 업계 전반에 직원 연봉이 큰 폭으로 올랐다. 일례로 네이버는 근속연수 5.78년인 직원의 평균 연봉이 1억248만원인데, 삼성전자는 12.4년인 직원이 1억2700만원을 받는다.

삼성전자 성과급.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삼성전자 성과급.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대표는 월급 2.4배 올리면서, 직원 임금 인상률은 이렇게 낮으면 어떻게 사기가 올라가겠냐"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