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스포츠윤리센터 재정비 지원, 인력 2배 확대"

중앙일보

입력 2021.03.24 19:09

황희 문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학교운동부 폭력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황희 문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학교운동부 폭력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문화체육관광부가 스포츠윤리센터 재출범 차원의 조직 재정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24일 “스포츠윤리센터의 구조적 문제와 조사 전문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조직 역량과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현재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변호사 2명을 포함한 6명을 다음달 새롭게 임용하고, 상반기 내 한 차례 추가 채용을 통해 조사 전문인력을 중심으로 8명을 증원해 조직역량을 강화한다”며 “하반기에 인권감시관과 권역별 지역사무소 개소로 지역 중심의 조사 기반을 강화하고, 인권 침해와 비리 등에 대한 상시 감시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체부 산하 스포츠윤리센터는 스포츠계 인권 보호와 비리 근절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고 최숙현 철인 3종 경기 선수 사망 사건을 계기로 지난해 8월 출범했다. 최근 스포츠계 학교폭력이 연이어 터졌지만, 스포츠윤리센터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 19일, 취임 7개월 만에 사임한 이숙진 이사장은 “스포츠윤리센터는 매우 부실한 구조적인 문제를 안고 출범했다. 핵심 업무인 조사 관련 경험이 있는 경력직은 팀장 이하 인력 중 2명에 불과했고, 대다수 인원은 사업, 행정, 홍보 경력 직원들이었다”고 지적했다. 스포츠윤리센터 이사회는 23일 문체부에 “조사 전문인력을 보강해달라”고 요청했다.

문체부는 “단계적으로 현재 정원 40명(조사전문인력 22명 포함)을 두 배 가까이 확대하고, 피해자 중심의 조사와 구제 등을 확대하기 위한 예산도 재정 당국과 협의해 대폭 확충할 방침이다. 설립 초반 대내외적으로 지적 받았던 각종 시행착오를 극복하고 체육계 인권보호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조속히 후임 이사장을 선임해 조직 안정화와 기존에 수행하던 역할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 설립추진단의 채용 문제도 감사 결과에 따라 엄정히 처리해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