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어땠길래…서둘러 광고 빼는 기업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극 중 조선의 기생집에서 충녕대군이 구마사제에게 월병, 피단 등을 대접하는 장면. 사진 SBS '조선구마사'

극 중 조선의 기생집에서 충녕대군이 구마사제에게 월병, 피단 등을 대접하는 장면. 사진 SBS '조선구마사'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역사 왜곡 논란이 확산하자 기업들이 제작지원 및 광고 취소를 결정하고 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해당 드라마에 광고하는 기업들의 리스트가 확산하며 불매운동 조짐이 벌어지는 데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안마의자 판매 기업 코지마는 23일 홈페이지에 “‘조선구마사’에 대한 모든 제작 지원 및 광고를 철회했다”는 공지를 게재했다. 코지마 측은 “관련 이슈를 인지한 후 즉시 광고 철회를 요청했으나 방송사 측의 사정으로 부득이 22일자 광고가 송출되게 됐다”며 “해당 드라마의 내용과 코지마는 어떠한 관계가 없으며 신중한 자세로 제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선구마사’ 엔딩에 등장하는 배너 광고에 참여한 3개 회사 중 하나였던 호관원도 계약해지를 결정했다. 호관원 측은 “제작지원 계약을 체결했을 때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지 못했다”며 “기사를 접하고 즉각 광고 중지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 역시 이날 이후의 광고 편성을 취소했다고 밝혔으며 에이스침대도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문제가 된 프로그램의 이슈사항을 인지했고 조속히 광고 중단 조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다이어트 제품을 판매하는 뉴온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광고를 중지하지 않으면 드라마와 뜻이 같다고 생각하겠다”는 댓글이 잇따르자 “드라마 내용을 사전에 알지 못해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방송사 편성 관계자와 확인 후 가능한 한 빨리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선구마사’는 태종과 충녕대군(훗날 세종)이 서역에서 온 악령에 맞서 백성을 구하는 내용의 퓨전 사극이다. 지난 22일 첫 방송에서는 충녕대군이 조선의 기생집에서 외국인 사제에게 월병과 중국식 만두, 피단(삭힌 오리알) 등을 대접하는 장면이 나와 역사 왜곡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또한 태종이 이성계의 환시를 보고 무고한 백성을 학살하거나 충녕대군이 역관에게도 무시당하고, 구마 사제에게 일어서서 술을 따르는 등 조선 왕실을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제작진은 “극 중 한양과 멀리 떨어진 변방에 있는 인물들의 위치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이었을 뿐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예민한 시기에 오해가 될 수 있는 장면으로 불편함을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런 해명에도 ‘동북공정 드라마’로 평가하며 방영 중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조선구마사’ 작가의 전작 ‘철인왕후’는 방송 첫 주 『조선왕조실록』을 ‘지라시’라고 표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권고를 받는 등 역사 왜곡 논란이 일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