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코로나백신, 美 임상서 효과 79%…혈전 위험 증가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03.22 17:53

지난10일 대전 유성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전용 주사기로 신중히 옮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10일 대전 유성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전용 주사기로 신중히 옮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아스트라제네카(AZ)가 미국에서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시험에서 79%의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발표된 임상시험 평균 면역 효과는 70.4%였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에서 3만2449명이 참여한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약 2만명은 백신을 접종했으며, 나머지는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해 비교했다.

그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코로나19 증상 발현을 예방하는데 79%의 효능을 보였다. 특히 입원이 필요한 중증으로의 진행을 막는 데에는 100%의 효과가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서는 전체평균보다 약간 높은 80%의 효과를 보였다.

특히 이번 미국 임상 시험에서는 백신이 혈전 형성 위험을 증가시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스트라제네카는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