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에너지, 베트남서 3GW 규모 LNG발전소 건설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3.22 16:38

사진 GS에너지 홍보영상 캡처

사진 GS에너지 홍보영상 캡처

GS에너지가 베트남 정부의 LNG 발전소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GS에너지는 2019년 11월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인 비나캐피탈(Vina Capital)과 함께 남부 롱안(Long An) 지역에서 3GW 규모 LNG복합화력발전소 사업을 추진해왔다.

GS에너지는 정부 사업 선정과 함께 베트남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도 맺어 생산 전력 판매처도 확보했다. 이 회사는 LNG의 저장ㆍ이용 설비를 함께 운영해 에너지 사업 역량을 함께 키운다는 계획이다. 베트남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업자 선정 발표 행사를 21일 열었다. 이날 행사엔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참석했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현지 참석 대신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베트남은 경제 성장에 따른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지역이다. 이와 함께 대기 오염 물질 배출이 적은 LNG 발전으로 연료 전환을 추진하는 베트남 정부의 정책에 따라 GS에너지가 사업자로 선정됐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이번 사업자 선정에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지원도 큰 역할을 했다”며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가교역할을 하게 될 LNG발전 분야로 해외에 진출한 만큼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대한민국의 수준을 보여주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GS에너지는 이번 베트남 사업자 선정을 계기로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로 했다. 2015년 아랍에미리트(UAE) 유전개발 사업에 참여한 GS에너지는 2019년엔 UAE에서 광구 개발에도 성공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