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고급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21.03.21 13:23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새로 선보이는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의 파우더 밤 팔레트 제품.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새로 선보이는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의 파우더 밤 팔레트 제품.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가 고급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POIRET)’를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5일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뽀아레 첫 매장을 열고 본격적인 사업을 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말까지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 부산 센텀시티점 등 주요 백화점에 입점하고, 동시에 프랑스와 미국 등 해외 시장에도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자체 개발 브랜드의 국내 해외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뽀아레는 현재 유럽 화장품 인증(CPNP) 절차를 모두 완료한 상태로 프랑스 파리와 미국 뉴욕에 매장을 오픈하기 위해 현지 파트너사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색조 화장품의 수요가 높은 중동이나 고급 브랜드를 선호하는 중국 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뽀아레 매장 내부 모습.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뽀아레 매장 내부 모습.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뽀아레는 신세계가 2015년 프랑스 패션 브랜드 ‘폴 뽀아레’의 상표권을 인수하면서부터 구상해온 자체 화장품 브랜드다. 다양한 피부색을 위한 90여종의 색조 제품과 금빛 가죽 모양의 제품 외관이 특징이다. 대표 제품인 파우더 팔레트는 클러치백과 같은 형태로 출시되기도 했다.

이길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 부문 대표는 “뽀아레를 통해 글로벌 명품 브랜드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세계 시장에서 해외 유명 뷰티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뷰티 명가가 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뽀아레를 포함해 비디비치, 연작, 로이비, 스위스 퍼펙션 등 자체 화장품 브랜드 5개를 갖추고 있다. 국내 공식 판권을 가진 해외 브랜드까지 합하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선보이고 있는 화장품 브랜드는 12개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