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주민 재산 약탈에도 바빠

중앙일보

입력 2021.03.20 13:24

쿠데타 항의 시위대를 유혈진압해 국제 사회의 비난을 사고 있는 미얀마 군경이 민간인 재산을 약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화 시위대 발포해 200명 넘게 사망한 데 이어

미얀마 군경이 쿠데타 시위대를 연행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미얀마 군경이 쿠데타 시위대를 연행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20일 미얀마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18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외곽 마을에서 군경이 민간인들을 총으로 위협해 현금ㆍ귀금속ㆍ카메라ㆍ시계ㆍ전자제품ㆍ식료품 등 2000만 차트(약 1700만원) 상당의 재산을 약탈했다.

피해를 본 건어물 판매상은 “경찰관들이 총을 쏴 우리 집 문을 강제로 열고는 모든 것을 빼앗아갔다”면서 “무장 강도와 다름이 없었다”고 말했다. 다른 피해자는 “그들은 마을에 있는 다른 집들도 뒤졌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화 운동 활동가와 시위대를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이들의 집이 표적이 됐다.

미얀마 북서부 사가잉 지역에서도 군경이 마을을 습격하면서 식료품과 오리들을 약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는데도 문민정부가 이를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또 평화적인 방법으로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23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