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경호처 과장, 2017년 신도시 땅 샀다…형은 LH직원

중앙일보

입력 2021.03.19 14:58

업데이트 2021.03.19 16:01

15일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일대. 채혜선 기자

15일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일대. 채혜선 기자

대통령경호처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사태와 관련 전 직원과 가족을 전수조사한 결과 직원 1명의 투기 의심 사례를 적발했다. 경호처는 해당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호처가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에 대해 자체조사한 결과 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에 토지 413㎡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경호처는 해당 직원을 지난 16일 사실 확인 즉시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사실관계 확인과 위법성 판단을 위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관련 자료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직원은 경호처 과장(4급)으로, 2002년부터 근무했다.

이 직원이 가족과 함께 매입한 토지는 경기 광명시에 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퇴직 후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공동 명의로 샀다”고 해명했다.

정 수석은 이날 청와대 직원 토지거래 내역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관계자 중 투기 의심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 경호처와 대통령 비서실은 독립돼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