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남인순·진선미 사퇴…'피해호소인' 소나기 피하려는 與

중앙일보

입력 2021.03.18 18:48

업데이트 2021.03.18 20:53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 불러 2차 가해 논란을 빚었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박영선 캠프 대변인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떻게 해야 피해자의 아픔을 치유해 드릴 수 있을까 지난 몇 개월 동안 끊임 없이 고민해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고 의원은 “한 사람의 여성으로서, 여성 정치인으로서, 엄마로서 함께 보듬어야 할 아픔을 어떻게 위로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숱한 날들을 지내왔다”며 “어떤 시점에, 어떤 방식으로 미안함을 전해야 할까 늘 전전긍긍했다”고 했다. 이어 “저의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직접 만나뵙고 진실한 마음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 의원의 대변인직 사퇴는 전날(17일) 피해자가 직접 고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 된다. 피해자는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를 준 정당에서 서울시장이 선출될까 두렵다”며 “저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그 의원들(고민정ㆍ남인순ㆍ진선미)이 직접 저에게 사과하도록 박영선 후보님께서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 당 차원의 징계도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후보는 고 의원 사의 표명 직후 “통증이 훅 가슴 한쪽을 뚫고 지나간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박 후보는 “고민정, 말없이 글을 남기고 떠난다 한다. 이렇게 해서라도 치유가 된다면 하루빨리 해야하지 않겠냐고 고민정 대변인이 되묻는다”며 “삶이란 것을 다시 생각한다. 아프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남인순·진선미 의원이 지난해 4월 국회에서 열린 젠더폭력근절대책 1차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남인순·진선미 의원이 지난해 4월 국회에서 열린 젠더폭력근절대책 1차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피해호소인’ 논란의 당사자로 함께 지목된 남인순·진선미 의원도 이날 선대위 직책을 내려놨다. 둘은 박영선 캠프의 공동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다. 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피해자의 고통을 포함해 그 모든 상황을 막아낼 순 없었을까. 자책감으로, 무력감으로, 통곡의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솔직히 고백한다. 겉으로 아닌듯 살아가고 있지만, 진심을 표현하는 것 조차 두려워 망설이기만 하고 있었다. 이제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약 한 시간 뒤 남인순 의원도 선대본부장직을 내려놨다. 박영선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남 의원이 18일 저녁 안규백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사퇴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피해자에게 고통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가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캠프 측에 전달했다고 한다.

기자 회견 후폭풍은 중앙당에도 번졌다. “당도 사과를 했고 저도 이미 사과를 한 바 있다”(11일 기자간담회)며 추가 사과 가능성을 일축했던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18일 재차 사과에 나섰다. 김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다시 한번 당을 대표해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당이 부족했다”며 “당 소속 모든 선출직 공직자와 구성원들의 성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 성 비위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익ㆍ김준영 기자 hany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