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신세계, 네이버와 혈맹 됐다…2500억 지분 맞교환

중앙일보

입력 2021.03.17 00:04

지면보기

경제 03면

네이버와 신세계그룹의 유통 동맹이 더욱 강화된다. 이마트에 이어 ㈜신세계(신세계백화점)의 주식도 네이버와의 주식 맞교환에 투입한다. 네이버와 이마트 간에 시작된 동맹을 신세계가 그룹 차원에서 더욱 확고히 뒷받침한 것이다.

이마트 주식 1500억, 백화점 1000억
네이버 지분 0.4%와 바꿔 협력 강화
쿠팡 맞서 ‘거대 유통 동맹’ 본격화

이해진

이해진

네이버와 신세계그룹은 16일 서울 강남구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전략적 제휴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신세계 측에선 강희석 이마트 대표와 차정호 신세계 대표가, 네이버에서는 한성숙 대표와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참석했다. 지분 교환은 2500억원 규모다. 이마트가 1500억원, 신세계백화점이 1000억원이다. 이마트는 자사주 82만4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106주(지분 0.24%)와,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만9404주(지분 0.16%)와 맞교환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 백화점 부문까지 네이버와의 주식 맞교환에 나서면서 네이버와 신세계·이마트 동맹은 상품 경쟁력을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정용진

정용진

백화점 측에선 네이버와 명품 플랫폼을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보유한 명품 브랜드의 신제품 런칭쇼를 네이버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공개한다거나 신세계백화점 VIP클럽 멤버십 서비스를 네이버와 연계해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양사는 물류 관련 신규 투자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의 다양한 물류 파트너사들이 신세계그룹의 물류 거점 역할을 하는 이마트 P.P(Picking&Packing) 센터에서 상품을 받아 2~3시간 내 즉시 배송을 하는 방안도 여기에 포함된다. 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스타벅스나 스타필드 등에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서비스나 네이버 스마트 주문, 자율주행 카트 개발 등 서비스를 선보이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번 제휴를 통해 커머스, 물류, 신사업 등 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는 강력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신세계그룹이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역량과 네이버의 플랫폼, AI 기술 등이 결합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혜택을 제공하고 중소 셀러 등 파트너들과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물류업계 1위인 CJ대한통운과 주식 교환을 한 네이버 입장에선 자체 물류망과 자금력을 무기로 시장을 넓혀온 쿠팡에 맞서 ‘신세계-네이버-CJ대한통운’의 삼각 연대를 완성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수기·추인영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