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롯데쇼핑의 반격…백화점 본점 절반, 명품으로 채운다

중앙일보

입력 2021.03.15 05:00

지면보기

경제 03면

롯데쇼핑이 그룹 심장부인 롯데백화점 본점(소공점)의 절반을 명품 매장으로 채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14일 “현재 명품 전문관인 에비뉴엘을 포함 전체 7만4700㎡(약 2만2600평)의 영업 면적 중 절반가량인 3만6000㎡(약 1만900평)를 해외 명품 전용 매장으로 리뉴얼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롯데 본점의 명품 매장 면적은 1만5000㎡(약 4500평) 수준. 리뉴얼이 끝나면 지금의 두 배 규모 이상으로 명품 매장 면적이 늘어난다. 이달 초 남성 명품관(본점 5층) 공사는 시작됐다. 올해 안으로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식품·잡화·여성의류 매장(지하 1~4층) 리뉴얼은 올 하반기부터다.

내년까지 두배이상 확대 리뉴얼
명품 매출 비중 커지는 2030 공략

명품 브랜드 샤넬 제품 구입을 위해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명품관 앞에 소비자들이 줄을 서있다. [연합뉴스]

명품 브랜드 샤넬 제품 구입을 위해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명품관 앞에 소비자들이 줄을 서있다. [연합뉴스]

명품관으로 운영 중인 에비뉴엘은 럭셔리 보석과 시계 브랜드 중심의 전문관으로 전환된다. 늦어도 2022년까지 작업을 마친단 계획이다. 마무리되면 현재 본점 매출의 33% 선인 명품 매출은 50% 이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거란 기대다. 롯데 본점은 그룹 내 상징성이 여전히 크다. 창업자인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이 이곳에서 롯데의 국내 기반을 다졌기 때문이다. 신세계 강남점에 밀렸다고는 하나, 여전히 전체 백화점 점포 중 2위의 매출을 자랑한다. 롯데쇼핑으로선 물러설 순 없는 카드다.

롯데백화점 본점(소공점)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롯데백화점 본점(소공점)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네이버·쿠팡에 맞설 무기 ‘명품’

롯데쇼핑이 본점의 반을 명품 관련 매장으로 바꾸는 건 그만큼 시급하기 때문이다. 최근엔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같은 경쟁사는 물론, 네이버·쿠팡 같은 신흥 세력에도 밀리고 있다. 반격의 첫 카드로 해외 명품을 고른 건 롯데쇼핑이 비교우위를 갖고 있으면서, 20·30으로 대변되는 젊은 소비자에게 가장 어필할 수 있는 제품군이기 때문이다.

해외명품 매출 중 2030 비중.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해외명품 매출 중 2030 비중.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2018년 해외명품 매출에서 38%를 차지했던 20·30 소비자 비중은 지난해 46%로 커졌다. 여기에 명품 매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외부 충격에도 별다른 타격을 입지 않았다. 롯데쇼핑의 경우 샤넬을 비롯한 초고가 명품 매출은 지난해 최대 42% 커졌다. 여기에 젊은 소비자가 명품 구매를 위해 백화점을 다시 찾는다면, 다른 상품 매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본점을 시작으로 지방의 주요 거점 점포들도 꾸준히 명품 관련 라인업과 관련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젊은 소비자를 붙잡기 위한 무기는 한 가지 더 있다. 가전·가구 같은 리빙 제품이다. 두 가지 모두 재택근무 확산으로 매출이 크게 늘었다. 롯데쇼핑이 삼성·LG전자 같은 가전 브랜드 판매 공간의 규모를 키우고 체험형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이유다. 최근 문을 연 서울 노원점의 홈 퍼니싱 스튜디오는 3950㎡(약 1200평) 규모다. 여기에 다양한 수입 가구와 체험 공간을 넣었다.

젊은 소비 트렌드 전문가도 영입한다. 롯데쇼핑은 1981년생인 전미영 트렌드코리아컴퍼니 대표를 23일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다.

롯데마트와 롯데온 같은 쇼핑 내 다른 채널도 절치부심 중이다. 롯데마트는 당일 새벽에 수확한 딸기, 도축 3일 이내의 ‘3일 돼지’ 등 신선 상품을 무기로 내세웠다. 최근 대표 교체의 아픔을 겪은 롯데온 역시 마트 등 오프라인 점포를 활용해 배송 서비스를 확대 중이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