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제 발 저린 도둑? 박영선 후보님, 특검 환영한다고요"

중앙일보

입력 2021.03.14 12:19

업데이트 2021.03.14 14:12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임현동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임현동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페북을 통해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맹비난했다. "우겨대는", "제 발이 저려도 너무 저린", "뚱딴지", "엉뚱한 말", "썩어도 너무 썩은 정권" 등의 표현을 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주장하는 박 후보의 발언에 깊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윤 의원이 가장 문제 삼은 부분은 박 후보가 "야당이 특검을 거부했다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한 대목이다.

윤 의원은 "야당 대변인이 '특검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특검 출범에만 몇 달이 소요되니 당장 가능한 검찰 수사부터 진행하다가 특검 출범 시 그간의 수사내용을 이첩하자'라고 공식발표까지 했다"며 "후보 본인이 신문도 안 보고 우겨대는 전략이니 정말 '제 발이 저려도 너무 저린 모양"이라고 박 후보가 했던 표현을 사용해 박 후보를 비판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윤 의원은 "뚱딴지같은 발언을 계속하는 건데, 우습기도 하지만 많이 애처롭다", "제 발 저린 도둑이 누군지 너무 명확해 아무리 우겨도 국민들 울화통만 더 돋군다"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이어  "박후보님, 특검 환영한다니까요. 그런데 특검법 보시면, 발의하고 전광석화처럼 진행해도 수사 시작까지 한 달을 훌쩍 넘기잖습니까. 그러니 그거 시작하기 전에 당장 검찰 수사부터 하자구요. 왜 못 알아들은 척하고 엉뚱한 말만 해제낍니까"라며 답답해했다.

또 "예전 같으면 당장 수사가 들어갔을 사안인데, 이번에는 열흘이나 정부가 자체조사한답시고 LH 직원 본인의 거래내용만 들추며 깔고 앉아 있었다"며 "알짜 정보를 빼내서 차명으로 두둑이해 먹은 거물들이 핸드폰 바꿀 시간까지 충분히 준 거 아닙니까"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이래도 못 알아듣는척하시면 정말로 '제 발이 저려도 너무 저린 큰 도둑'"이라며 "시장 후보까지 나서 증거인멸을 외쳐야 한다면 썩어도 너무 썩은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