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분노…오세훈·안철수 둘다 박영선에 18%p 이상 앞섰다 [에스티아이]

중앙일보

입력 2021.03.14 09:01

업데이트 2021.03.14 12:46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양자대결로 치러진다면 야권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중 누가 나오더라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20%포인트 가까이 압승을 거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에스티아이는 12~13일 이틀간 서울 거주 만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가상 양자대결 중 오세훈-박영선 대결에서는 오세훈 후보가 51.8%, 박영선 후보가 33.1%의 지지를 받았다. 18.7% 포인트 차이다.

안철수-박영선 대결 구도에서는 안 후보가 53.7%, 박 후보가 32.3%로 차이가 벌어졌다. 21.4% 포인트 차이다.

서울시장 선거가 여야 양대대결 구도로 치러지면 야권이 압승을 거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안철수(왼쪽부터) 국민의당 대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허명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로 열린 3·8 세계 여성의날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선거가 여야 양대대결 구도로 치러지면 야권이 압승을 거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안철수(왼쪽부터) 국민의당 대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허명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로 열린 3·8 세계 여성의날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오종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이 정치권에 불러온 파장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확산이 서울시장 선거의 판세를 크게 요동치게 만든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불거진 LH 파문이 서울시장 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75.4%가 영향을 미칠 것(매우 영향 44.3%, 어느 정도 영향 31.3%)이라고 답했다.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응답은 22.4%(별로 영향 미치지 않을 것 17.8%, 전혀 영향 미치지 않을 것 4.6%)로 나타났다.

에스티아이 이준호 대표는 “무당파 유권자들의 표심 이동이 가속화하고 있다. LH사건이 결정적 요인으로 풀이된다. 불공정과 반칙에 대한 유권자들의 누적된 불만이 선거 국면에서 여권에 대한 분노로 향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여야 후보 간의 큰 격차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미지수”라며 “격차가 벌어지면 벌어질수록 3자 구도의 유혹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후보 호감도 조사에서는 오세훈(52.6%), 안철수(51.4%), 박영선(35.1%) 후보 순으로 나타났다. 후보 비호감도에서는 박영선(59.6%), 안철수(45.1%), 오세훈(42.8%) 순이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할 경우의 정당별 지지도 조사도 이뤄졌다. 제3지대 신당이 28.0%의 지지율을 받아 더불어민주당(21.8%), 국민의힘(18.3%) 등 기존 정당을 제쳤다. 현재 구도에서는 국민의힘 36.8%, 더불어민주당 30.7%, 국민의당 5.9%의 지지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3.1% 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