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야당의 LH 특검 거부, 도둑이 제발 저린 건가 의심"

중앙일보

입력 2021.03.13 16:05

업데이트 2021.03.13 16:25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 청년주택 달팽이집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대응을 위한 청년활동가 네트워크 '청활넷'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 청년주택 달팽이집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대응을 위한 청년활동가 네트워크 '청활넷'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사건 특검 도입을 야당이 반대하는 것과 관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것 아닌가 의문을 갖기 충분하다"고 13일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대응을 위한 청년활동가네트워크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야당이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특검을 거부하는지 굉장히 의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특검은 법에 의해 대한민국의 모든 수사기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서 하는 법적인 기구"라며 "중립적인 입장에서 특검을 중립적인 인사로 세우고, 그 수사의 공평성과 객관성을 담보받으면 그것이 가장 신뢰받을 수 있는 수사"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의 거부 사유를 보면 증거인멸 문제를 이야기하는데 그 단어를 들으니 '세월호 증거인멸 누가 했을까' 'MB 때 민간인 사찰 증거인멸 누가 했을까' 'BBK 관련 거짓수사 누가 했을까' 생각이 났다"며 "중립적 인사의 특검을 야당이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와 여당이 특검 도입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야당은 검찰이 수사를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해오고 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검찰에서만 수사하는 그 자체가 국민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