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국민의힘, 무엇이 두려워 'LH 특검' 거부하나" 비판

중앙일보

입력 2021.03.12 14:56

업데이트 2021.03.12 15:52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대변인을 맡은 고민정 의원이 12일 국민의힘을 향해 "무엇을 숨기고 싶어 특검을 거부하는가"라고 공격했다.

고민정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LH 부동산 투기 사건’에 대해 ‘특검’을 제안했다"면서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수용의 뜻을 밝히며 즉시 야당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투기와 불공정의 고리를 절연하기 위해 필요한 조처"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특검 제안을 시간 끌기라며 거부했다. 이제 의혹만 가지고 쏟아내는 정치공세를 멈추고 엄정한 진상규명의 시간을 맞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특권 반칙을 바로 잡는 일에 여야를 가릴 것이 없다. 반드시 뿌리를 뽑아야 할 사회악"이라고 강조하며 "숨길 것이 없으면 두려울 것이 없다. 국민의힘 김종인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는 ‘LH 부동산 투기 사건’ 특검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앞서 박영선 후보는 이날 선대위 출범식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특검 수사 도입을 정식으로 건의했다. 이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박영선 후보가 건의한 지 한 시간 만에 특검 수사 도입을 전격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특검은 발족하는 데만 몇 달이 걸린다"며 "우선 가용한 수단을 모두 하고 그것이 부족하면 특검을 해야지, 특검을 하자고 시간 끌기를 하는 건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