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LH사건에 분노, 부당이익 몰수해야···文에 건의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3.11 13:48

업데이트 2021.03.11 14:0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패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공직을 이용한 부당한 이익취득은 반드시 몰수하고, 과거로부터 관행처럼 이어온 고리를 이번 기회에 완전히 절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오늘 조사 결과를 살핀 후 당과 대통령께 제 생각을 건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LH사건이 공분을 사고 있다. 저도 분노하고 있다"며 "공직을 이용한 부당한 이익 취득은 청년의 꿈을 빼앗고 공정을 허무는 반사회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자신이 서울시장에 당선될 경우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며 "SH와 서울시 주택 관련 부서에서 어떤 잡음이 들리지 않도록 이 부분은 그 누구보다 더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직에 근무하는 사람들은 토지나 아파트 구매 시 사전신고 제도를 도입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도입하면 어느 정도 불법 이익을 취득하는 부분도 상당히 사전 예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경질론에 대해서는 "오늘 발표되는 결과를 보고 장관 한 사람의 경질로 절연할 수 있는 부분인지 이에 대한 판단도 필요하다"며 "토지의 매입과 주택 공급 기능이 혼재돼 있는 LH의 기능에 대해서도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도 "단계적 개혁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등에 대해 속도조절론에 힘을 싣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개혁에 있어서 단계적 개혁을 주장하는 사람"이라며 "개혁을 한꺼번에 몰아치면 기득권의 반발, 또 제도를 시행함에 있어서 부작용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개혁을 단계적으로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주장하고 있는 '검수완박'(검찰의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해서도 "한꺼번에 완전히 박탈하는 건 시기적으로 이르다"고 말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는 "공직자로서 원인제공을 했기 때문에 상처의 깊이와 상관 없이 이 부분은 충분히 사과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건 피해자에게 여성의날에 사과한 데 대해서는 "살다 보면 추석이나 이런 때 혼자 있고 상처받은 분들이 더 외로워지기 마련"이라며 "피해 받은 여성 분이 혼자서 힘들어하실 것 같다는 생각을 해서 그날 다시 한 번 진심을 담아서 대표로 사과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