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 두바이와 플라스틱 가드레일 9000만 달러 판매계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2021.03.10 16:56

플라스틱 가드레일 전문기업 카리스(대표 유철)는 10일 두바이 건설기업과 PVC(플라스틱) 레진 가드레일 9천 만 달러의 판매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카리스 관계자는 “자사의 우크라이나 법인 중 하나인 카리스 우크라이나 도버드2(CARIS UKRAINE DORBUD2)와 두바이의 최대 집약형 태양광 프로젝트에 참여한 UAE 중견 건설기업 하디드 컨스트럭션(Hadeed construction)의 수출입 전문 산하기업 코스모 인더스티리 에프지이(Cosmo Industries FZE)와 3년간 총액 9천 만 달러의 판매계약(distribu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계약에는 의무구매조건을 해야 하는 단서 조항이 명시됐다”고 덧붙였다.

플라스틱 가드레일은 계약과 동시에 바로 한국에서 생산해 납품하기로 했으며 추후에는 우크라이나 현지법인에서 생산 설비를 갖추는 대로 카리스의 우크라이나 현지법인 납품하기로 했다.

카리스 유철 대표는 “이번 계약은 작년 8월 두바이 도로교통당국(RTA)의 인증을 위한 샘플 시공 이후 지속적인 영업활동의 결과로, 이번 계약 체결로 카리스는 세계 최초로 유일하게 PVC 레진 가드레일의 중동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해 중앙아시아를 넘어 중동전역을 공략하게 됐다”며 “현재 카리스의 사업은 대부분 국가기반사업으로 그간 갑작스러운 코로나19로 세계가 위축됐지만 이번 수출계약으로 인해 활력을 찿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