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용납 불가' 文 "공직자, 오이밭서 신발 만지지도 마라"

중앙일보

입력 2021.03.10 13:36

업데이트 2021.03.10 14:3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10일 국회에 "공직자들의 투기를 원천 차단할 제도를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이번 논란과 별도로 2·4 부동산대책을 지체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간담회에서 "LH공사 직원들의 토지 투기 문제로 국민들의 분노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발을 담당하는 공공기관 직원이나 공직자가 관련 정보를 부당하게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다는 것은 우리사회 공정과 신뢰를 바닥에서 무너뜨리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와 수사기관이 규명하고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지만, 그와 같은 공직자의 부정한 투기 행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투기 이익을 철저히 막는 등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한 제도 마련에 (국회가) 각별한 관심 가져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나아가 공직자가 아예 오이밭에서 신발을 만지지 않도록 이해충돌을 방지하는 제도까지도 공감대를 넓혀주기 바란다"며 "이번에 확실한 재발 방지 대책을 제도적으로 마련한다면, 우리가 분노를 넘어서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로 나아가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만들수있을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2·4부동산공급대책에 대해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 없이 차질없이 진행해 부동산시장을 조속히 안정시키고 국민의 주거권을 보장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국민들께서 2.4부동산대책을 신뢰할수있도록 필요한 후속입법을 조속히 처리하고 당정협력을 강화해줄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LH 직원들의 투기의혹으로 국민 분노 허탈감 크다"며 "이번기회에 공직사회의 도덕적 해이와 부패를 완전히 뿌리뽑을수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당은 정부와 협의해서 공직사회의 투기와 부패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종합적 입법을 서두르겠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엔 김 대표대행,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전재수·조승래 선임부대표, 박성준·홍정민 원내대변인, 김용민·김원이·문정복·문진석·박상혁·윤건영·이성만·이소영·이용빈·임호선·홍성국 원내부대표가 참석했다. 청와대에선 유영민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배재정 정무비서관, 강민석 대변인이 배석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