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맞춤가전 ‘비스포크’ 살펴보니 “냉장고 도어 색깔만 360개”

중앙일보

입력 2021.03.10 09:58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이 '비스포크 홈' 신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비스포크 홈은 주방에서 거실, 침실, 세탁실 등에 이르기까지 집안 전체를 다양한 제품과 디자인으로 통일감 있으면서도 개성 넘치는 공간으로 구현해 준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이 '비스포크 홈' 신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비스포크 홈은 주방에서 거실, 침실, 세탁실 등에 이르기까지 집안 전체를 다양한 제품과 디자인으로 통일감 있으면서도 개성 넘치는 공간으로 구현해 준다. [사진 삼성전자]

“국내 가전 매출에서 비스포크의 비중을 80%까지 확대하겠습니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은 9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비스포크 홈 미디어데이’에서 비스포크 가전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며 이렇게 말했다.

신제품 17종 공개…일부 부품 평생 무상수리

삼성전자는 이날 냉장고·식기세척기 등 주방가전 중심이던 기존 비스포크 라인을 생활가전 전체로 넓힌 ‘비스포크 홈’을 선보였다. 냉장고·김치냉장고부터 세탁기·건조기·에어드레서·신발관리기 등 세탁용 가전, 에어컨·공기청정기·무선청소기 등 집안에서 사용하는 가전제품이 대부분 포함된다. 이날은 신제품 17개를 공개했다. 비스포크는 2019년 6월 출시돼 냉장고 75만여 대를 포함해 지금까지 100만 대 이상 팔렸다.

이 사장은 ‘비스포크 홈’ 출시 배경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위생 전용공간을 원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며 “알파룸 등을 활용해 세탁기와 건조기는 물론 의류케어 제품들을 갖춰놓고 인테리어적으로도 조화롭게 꾸미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비스포크 홈 신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비스포크 홈 신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청소기·에어컨 등 생활가전으로 확대

비스포크 냉장고는 소비자가 원하는 색상을 조합하는 방식으로 도어 패널을 주문할 수 있다. 삼성은 미국계 페인트 기업인 벤자민 무어와 협업해 360개의 색상을 개발했다. 냉장고 안쪽에 정수기를 달아 1.4L 용량의 물통을 자동으로 채워주는 ‘오토필’ 기능도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수구가 냉장고 내부에 위치해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냉장고 외부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내부로 이어지도록 ‘블랙 글래스’ 소재를 적용했다.

비스포크 신제품은 상반기 내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먼지 봉투를 자동으로 비워주는 무선청소기 ‘삼성 제트’는 이달 안에 출시한다. 신발관리기인 ‘비스포크 슈드레서’는 5월에 출시 예정이다.

또 올해 신제품부터는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기체 상태의 냉매를 액체로 압축해 순환시켜주는 부품)와 모터의 무상 수리·교체 기간을 기존 10년에서 무제한으로 연장했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 개발팀장은 “제품력에 자신이 있기 때문에 평생 무상 수리와 교체를 하더라도 추가되는 부담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5월 출시 예정인 슈드레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의 5층 체험공간에서 사용해볼 수 있다. 박형수 기자

삼성전자가 5월 출시 예정인 슈드레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의 5층 체험공간에서 사용해볼 수 있다. 박형수 기자

벤자민무어·카카오·한샘 등과 협업

인터넷·이커머스·식품 기업 등과 손을 잡고 제품 활용을 편리하게 한 것도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협업해 비스포크의 세탁기·건조기·공기청정기·로봇청소기 등 4개 가전제품을 카카오 인공지능(AI) 스피커와 연동했다. 이달부터 “헤이 카카오, 건조기 AI 맞춤코스 실행해줘”와 같은 음성명령이나 카카오톡 채널의 챗봇 대화로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다.

CJ제일제당과는 가정간편식을 직화 오븐이나 전자레인지로 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조리 알고리즘을 최적화했다. 세탁기에는 ‘세제 간편 구매’ 기능을 넣었다. 이를 활용하면 세탁 세제가 떨어지기 전에 쿠팡을 통해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디자인 업그레이드를 위해 벤자민 무어와 협업했다. 벤자민 무어가 제안하는 트렌드 색상을 기반으로 비스포크 가전의 컬러를 기획한다. 또 한샘 키친바흐 브랜드의 ‘페닉스’ 소재를 비스포크 냉장고에 도입했다.

삼성전자가 한샘과 협업한 비스포크 냉장고. 한샘의 키친바흐 라인에 사용된 페닉스 재질을 비스포크 냉장고 패널에 적용했다. 박형수 기자

삼성전자가 한샘과 협업한 비스포크 냉장고. 한샘의 키친바흐 라인에 사용된 페닉스 재질을 비스포크 냉장고 패널에 적용했다. 박형수 기자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소비자의 요구가 세분화하는 데 대응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 업체와 드림팀을 구성했다”며 “비스포크 홈 제품을 통해 소비자의 개별적인 요구사항까지 만족하게 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