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신도시 부지에 땅 있다" 시흥 공무원 4명 자진 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1.03.10 05:00

시흥시 전경. 시흥시

시흥시 전경. 시흥시

경기도 시흥시 공무원 4명이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광명·시흥지구에 땅을 가지고 있다고 자진 신고했다고 9일 시흥시 관계자가 밝혔다. 앞서 시흥시는 지난 3일 시 공무원 1800여 명을 대상으로 신도시 예정지 투기 여부를 전수조사하기로 하면서 "땅을 소유한 공무원은 8일까지 자진 신고하라"고 통보했다.

시흥시 관계자는 “자진 신고한 공무원들은 대부분 가족 명의로 땅을 가지고 있었다”며 “모두 투기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가지고 있는 땅 대부분이 조상 등에게 물려받았거나 2000년 이전에 산 논밭으로 조사됐다. 신도시 개발을 노린 투기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흥시는 광명·시흥지구의 땅 소유주와 직원들의 명단을 일일이 대조해 확인하는 작업도 벌이고 있다. 이날까지 조사 결과에선 땅 소유자와 같은 이름을 가진 공무원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시흥시는 배우자나 자녀 등의 명의로 땅을 소유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공무원들에게는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광명시에서도 광명·시흥지구에 땅을 가진 공무원이 추가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6급 공무원 한 명이 광명·시흥 지구가 신도시 예정지로 발표되기 7개월 전에 광명시 가학동의 임야를 산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공무원은 그러나 “개발 정보를 모르고 땅을 샀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광명시 관계자는 “시 공무원 1300여 명을 대상으로 신도시 예정지에 토지를 가졌는지를 조사하는 중인데 잠정 조사 결과 5~6명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광명ㆍ시흥지구에 땅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이들을 상대로 토지 구매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광명시는 3시 신도시 예정지 외에도 광명ㆍ시흥 테크노벨리 조성사업지구, 구름산 도시개발사업지구, 광명하안2 공공주택지구, 광명동굴 앞 광명문화복합단지 등 개발이 확정된 곳에 투기가 의심되는 매매를 한 공무원이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조사의 전문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변호사, 법무사, 세무사, 공인중개사 등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특별조사반을 운영하고 있다. 광명시는 10일 오전 투기 의혹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