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의혹" 진정 접수...시행사 "고객 영업 리스트" 반박

중앙일보

입력 2021.03.08 21:49

업데이트 2021.03.08 22:51

해운대 앞 바다에서 바라다 본 엘시티.[사진 엘시티]

해운대 앞 바다에서 바라다 본 엘시티.[사진 엘시티]

부산 해운대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엘시티(LCT)의 분양 과정에 “특혜 분양 리스트가 있었다”는 취지의 진정이 접수돼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8일 “엘시티 분양 과정에 특혜분양 리스트가 있었다는 내용의 진정이 들어와 현재 수사 중이다”고 말했다. 경찰에 진정을 넣은 A씨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일주일 전쯤 엘시티 특혜분양 관련 진정을 경찰에 접수했다”며 “이 진정서에는 특혜분양이 의심이 가는 정치인과 고위 공직자, 기업인과 금융인, 언론사 대표 등 100여명의 명단이 담긴 리스트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부산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엘시티 측이 특정 인물에게 분양권을 주면서 로비 수단으로 썼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2017년 시민단체들은 특혜 분양을 받았다며 43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부산지검은 지난해 10월 엘시티 불법 분양 의혹을 받아온 43명 가운데 시행사 측과 관련 있는 2명만 주택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고, 41명에 대해선 증거 부족으로 ‘혐의없음’으로 판단했다.

 특혜분양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엘시티 관계자는 “현재 시행사가 합법적으로 고가의 아파트를 분양하기 위해 영업 차원에서 고객 리스트를 만들어 놓은 것이 특혜분양 리스트라고 떠돌아다니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경찰의 진정 내용이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위성욱 기자, 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