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도시 투기 걸리면 영구제명"…모레까지 자진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1.03.08 19:56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3기 신도시 부동산에 투기한 것으로 밝혀질 경우 영구제명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8일 밝혔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고위전략회 후 기자들과 만나 "당 윤리감찰단 점검과 조사 결과 투기자가 나온다면 '호적을 판다'는 각오로 영구제명 등 당이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조사한다는 방침"이라며 "빠르면 이번 주 중에 1차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당 윤리감찰단은 소속 국회의원과 보좌진 등에게 공문을 보내 3기 신도시 부동산 보유 현황에 대해 오는 10일 오후 6시까지 회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낙연 대표가 지난 5일 당 소속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 토지 거래 내역을 정밀조사하라고 윤리감찰단에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최 수석대변인은  "대단히 엄중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으며, 가장 강력하게 응징한다는 원칙 아래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 의원들이 재발방지를 위해 투기 이익 환수, 처벌 강화 등의 내용을 담아 법안을 발의하고 있는데 당이 종합적으로 검토해 필요하면 단일안을 만드는 것까지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논의된 바 없다"며 "국토부가 (LH에 대한) 보호본능이 발동돼서는 안된다는 각오로 주무부처로서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 정도는 있었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