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에게 수사상황 알려준 혐의…경찰, 총경급 간부 직위해제

중앙일보

입력 2021.02.26 21:29

연합뉴스

연합뉴스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총경급 간부 경찰관이 직위 해제됐다.

26일 경찰청은 전날 울산경찰청 소속 A총경을 직위 해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A총경은 한 업체 대표인 지인에게 2017년 10월과 2018년 5월 두 차례에 걸쳐 수사 진행 상황을 알려준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지난해 12월 31일 불구속기소 됐다.

당시 A 총경이 넘긴 정보 중에는 울산청이 수사했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의혹 중 하나인 ‘쪼개기 후원금’ 사건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상자에 대한 수사 기록 등을 받아서 검토한 후 직위 해제 조치가 이뤄졌다”며 “감찰 조사는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