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지영 하버드대 교수 "램지어, 위안부 주장 오류 인정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26 21:08

업데이트 2021.02.27 10:13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 [중앙포토]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 [중앙포토]

"일본군 위안부는 성매매를 강요당한 성노예가 아니며 이익을 위해 일본군과 계약을 맺고 매춘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던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자신의 실수를 동료 교수에게 인정했다.

26일(현지시간) 한국계인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에 '위안부의 진실을 찾아서'란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이 글을 통해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 주장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그와 주고받은 이메일과 직접 대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이 사건에 대해 "학문적 자유에는 제대로 된 증거를 제시할 책임이 수반돼야 한다는 강한 여론이 형성됐다"고 평가했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사진 하버드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사진 하버드대]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보고 그와 대화를 나눴다"며 "의견이 일치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램지어 교수가 학문적 자유를 행사 한 것에 대해선 처벌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석 교수는 위안부들이 일본군과 '계약'했다는 램지어 교수 주장의 근거가 없다고 썼다. 이미 학계에서도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작성한 계약서를 제시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석 교수는 "램지어 논문의 각주를 살펴본 결과, 전시위안소의 한국 여성들에 대한 계약 내용이 없었고 해당 계약을 기술한 2차 출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램지어 교수는 '한국인 여성의 계약서를 확보하면 좋을 것 같았는데, 찾을 수 없었다'고 잘못을 시인한 뒤 '당신도 못 찾을 게 확실하다'라고 석 교수에게 말했다고 한다.

또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 열 살짜리 일본 소녀 '오사키'의 사례를 들어 계약이 자발적이며 합법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는데, 석 교수에게 이메일을 통해 인용 잘못이 있었음을 시인하기도 했다. 논문에 대한 역사학자들의 반박에 그가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 당황스럽고 괴롭다"고 했다는 것이다.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자신의 주장에 동조하는 학자 2명의 서한을 자신에게 제시했지만, 정작 이들 역시 논문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문서를 읽고 입장을 바꿨다고 밝혔다.

한편 램지어 교수는 하버드대에서 주로 일본법을 연구하면서 '일본 인권 선진화' 등을 강의하고 있다. 일본 기업인 미쓰비시가 하버드대에 조성한 기금으로 임용됐다. 그는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어린시절 대부분을 일본에서 보냈고, 대학원에서 일본사를 공부했다. 도쿄대학에서 장학금을 받았고, 일본 여러 대학에서 강의를 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2018년엔 일본정부로부터 '욱일중수장'을 받았다.

최근 위안부 피해자의 피해사실과 간토 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등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재일교포의 차별을 정당화 하는 등의 논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학문적 불법행위'라며 홍콩 출신의 마이클 최 어바인캘리포니아대(UCI) 경제학과 교수가 시작한 연판장에 서명한 이는 2000명에 육박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